대구소방, 심정지환자 소생률 선진국 수준 도달

2019년도 심정지 환자 1,111명 중 166명 소생... 소생률 14.9%

김미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5:38]

대구소방, 심정지환자 소생률 선진국 수준 도달

2019년도 심정지 환자 1,111명 중 166명 소생... 소생률 14.9%

김미희 기자 | 입력 : 2020/01/14 [15:38]

 

[보건복지타임스]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이지만)는 2019년 이송한 심정지 환자 1,111명 중 166명을 소생시켜 소생률(자발순환 회복률) 14.9%를 기록했다.

 

최근 3년 대구 평균 소생률은 11.7%로 2016년 기준으로 선진국 심정지환자 생존률의 미국 12%, 영국 13%, 일본 10.8%로 대구시의 소생률이 선진국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생률이 대폭 향상한 데에는 119구급대원들의 전문성 강화와 119종합상황실의 목격자 심폐소생술 적극 지도가 바탕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작년 9월부터 시행중인 119특별구급대(대구 8대/소방서별1대)는 심정지 환자 발생 시 영상으로 응급의학 전문의의 의료 지도를 받아 적극적인 약물처치(에피네프린)를 시행해 작년 9월 ~ 12월(4개월)간 심정지 환자 소생률은 17.9%로 급격히 향상된결과를보였다.

 

이지만 대구소방안전본부장은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서는최초 목격자의 적극적인 심폐소생술과 119구급대의 신속한 전문응급처치가 원활하게 이어지는 게 중요하다”면서 “119종합상황실에서 신고자에대한 신속한 심폐소생술 지도와 119특별구급대확대를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최근 3년간 심정지 환자 소생률(자발순환회복률)

구분

심정지

회복

소생률(%)

2019

1,111

166

14.9

2018

1,161

137

11.8

2017

1,129

96

8.5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