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기간 중 환자발생 시 119에 신고하세요

전남소방본부, 설 연휴 병·의원 안내 및 의료상담, 응급처치 비상근무

김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17:02]

설 명절 기간 중 환자발생 시 119에 신고하세요

전남소방본부, 설 연휴 병·의원 안내 및 의료상담, 응급처치 비상근무

김지원 기자 | 입력 : 2020/01/20 [17:02]

▲ 119종합상황실 전경  © 전남소방본부


[보건복지타임스] 전라남도소방본부(본부장 마재윤)는 이번 설 연휴기간인 24일부터 27일까지 교통사고와 응급환자 발생 등 각종 사고에 대비하여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119신고·접수 및 상황관리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전라남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설 연휴기간 동안 하루 평균 119 신고건수는 2,303건으로 평소보다 52.3%, 병원 및 약국 안내 등 의료 상담 건은 하루 평균 345건으로 평소보다 3.3배 늘었다.
 
설 명절에는 민족 대이동으로 일컬어 질 정도로 유동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귀성·귀경차량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고, 오랜만에 가족친지가 모여 과식으로 인한 복통, 노약층 낙상, 감염병 등 각종 환자들이 급증하게 되는 반면 병·의원, 약국 등 의료기관 진료는 줄어들게 된다.

이에 대비하여 119종합상황실에서는 설 명절 대비 비상근무체계를 구축, 평소보다 많은 근무자를 상황실에 배치하여 응급환자 등에게 설 연휴기간 운영되는 병·의원과 약국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또 구급차 도착 전 환자 보호자가 할 수 있는 응급처치 요령을 알려주고, 특히 응급의학전문의가 상황실에 근무하면서 구급대원에게 병원 전 단계 맞춤형 응급처치 및 의료상담 등 인명소생률 향상을 위한 의료지도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설 연휴 기간 응급환자 의료상담이 필요하거나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에 119에 전화하면 신속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며 “간단한 구급약품은 미리 구입하고, 생활주변 안전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 사고 없는 즐거운 명절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