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가축재해보험 가입비 지원에 66억 원 투입

- 경남도, 올해 가축재해보험에 66억 원 투입...전년보다 10% 증액

김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16:47]

경남도, 가축재해보험 가입비 지원에 66억 원 투입

- 경남도, 올해 가축재해보험에 66억 원 투입...전년보다 10% 증액

김지원 기자 | 입력 : 2020/02/19 [16:47]

[보건복지타임스]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자연재해, 화재, 각종 사고와 질병 등으로 인한 가축 피해 발생 시 축산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가축재해보험료 지원에 66억 원을 투입한다.

 

올해 보험료지원 사업비는 지난해 60억 원보다 6억 원(10%)이 증가한 총 66억 원으로 국비 33억 원, 도비 7억 원, 시군비 10억 원, 자부담 16억 원이다.

 

보험 가입대상 가축은 16개 가축으로 소, 돼지, 말, 가금류 8종(닭, 오리, 꿩, 메추리, 칠면조, 타조, 거위, 관상조)과 기타가축 5종(사슴, 양, 꿀벌, 토끼, 오소리)이다. 이 외에 가축을 사육하고 있는 축사 시설물도 가입대상이다.

 

보상비율은 가입금액 한도 내에서 축종별로 다르며, 소는 손해액의 60~80%, 사슴․양 80%, 가금 60~95%, 돼지 80~95%, 꿀벌․토끼․오소리는 95%를 보상하며 축사 화재는 100%를 보상한다.

 

가축재해 보험료 가입비는 국비 50%, 자부담 50%이지만 농가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자부담 25%를 지방비로 대체 지원함으로써 농가는 보험료의 25%를 납부하면 되고, 지방비는 예산범위에서 농가당 2백만 원까지 지원한다.

 

보험 가입시기는 연중 가능하며 보험기간은 보험가입일로부터 1년간이다.

 

지난해와 달라지는 주요내용은 ▲축산계열화사업자 정부지원 제한사항 삭제 ▲농업경영체 등록 확인 신설 ▲축산농가․법인당 5천만 원까지 국고지원 상한선 설정 ▲ 축사임차인의 보입 가입 시 임차인의 축산업허가(등록)증 제출 등이다.

 

가축재해보험 가입을 희망하는 농가는 국비와 지방비를 제외한 자부담 보험료만 납부하면 되고, 인근 NH농협손해보험, KB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DB손해보험, 현대해상보험 등 5개 일반 상해보험사에 1회 방문으로 가입이 가능하다.

 

경남도는 닭․오리 등 폭염에 민감한 가축과 화재 위험성이 높은 노후 축사시설, 그리고 집중 호우 시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축사시설은 보험가입이 필요하므로 시군이나 축산단체를 통해 가축재해보험 가입을 적극 지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가축 및 축사 피해를 입은 축산농가의 경영안정을 돕기 위해 가축재해보험지원 사업에 60억 원을 투입하여 1,823농가에 1243만 마리를 가축재해보험에 가입한 바 있다.

 

정재민 경남도 농정국장은 “축산재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농가 자구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동절기엔 축사화재 발생 위험성이 높아 가축과 축사시설에 대한 보험가입을 하면 안심하고 축산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