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체계 구축 위한 연구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경남의 경제·사회적 특성과 도민 수요 반영한 평생교육체계 마련

김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5/29 [16:55]

경남도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체계 구축 위한 연구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경남의 경제·사회적 특성과 도민 수요 반영한 평생교육체계 마련

김지원 기자 | 입력 : 2020/05/29 [16:55]

 

 

[보건복지타임스]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29일(금) 도청 중회의실에서 ‘경상남도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체계 구축 방안 연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는 통합교육추진단장을 비롯한 도의원, 경남도교육청과 시군 관계공무원, 경남도평생교육진흥원, 대학 평생교육원장 및 평생교육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용역수행 기관인 대구대 산학협력단의 책임연구원의 제안 설명을 시작으로 참석자들의 자유로운 의견제시 등 토론의 시간이 이어졌다.

 

이번에 착수하는 연구용역은 경남의 경제․사회적 특성과 도민의 평생교육에 대한 실질적 수요를 반영한 평생교육체계 마련을 위한 것이다. 이는 4차 산업혁명과 인구구조의 변화에 따라 평생학습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고, 또 평생학습의 일상·보편화를 통해 살의 질 제고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하는 도민의 요구가 증가함에 따른 것이다.

 

용역의 주요 과업은 ▲국․내외 평생교육 우수사례 연구 ▲경남의 지역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평생교육 체계 방안 ▲생애주기 분석과 평생학습 요구도를 통한 맞춤형 평생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평생교육정보망 구축 방안 ▲대학을 지역 평생교육의 거점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 등이다.

 

민기식 통합교육추진단장은 “최근 경남도에서 중점 추진하고 있는 교육특별도와 뉴딜 정책의 한 분야인 평생교육 활성화를 통해 도민의 성공적인 생애전환과 지역사회 학습 공동체를 형성해, 지역 발전을 촉진시키는 공공서비스로 발돋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이번 용역의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3월 출범 예정인 재단법인경남도평생교육진흥원을 통해 다양한 사회 현안을 해결할 수 있도록 전문적이고 조직적인 평생교육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