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이도현, ‘능청 아재美’ 탑재! ‘신흥 대세’ 반란 시작!

백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11:37]

'18 어게인' 이도현, ‘능청 아재美’ 탑재! ‘신흥 대세’ 반란 시작!

백재호 기자 | 입력 : 2020/09/15 [11:37]

 

[보건복지타임스] ‘신흥 대세’ 이도현이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을 통해 능청스러운 아재미를 탑재하고 연기 인생 도약을 예고해 기대지수가 높아진다.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고백부부’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하병훈 감독이 JTBC로 이적한 후 처음으로 연출하는 드라마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18세 홍대영’ 역을 맡은 이도현에게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도현은 다수의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은 물론 캐릭터와 완벽히 혼연일체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대세 배우. 앞서 하병훈 감독은 “이도현은 멜로, 코믹, 생활 연기 모두 가능한 20대 남자 배우”라고 극찬한 바 있어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특히 이도현이 ‘18 어게인’을 통해 또 한번의 반란을 예고해 기대감이 모아진다. 이도현은 극 중 한 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가게 돼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는 ‘18세 홍대영’ 역을 맡았다. 고등학생 때 생각지 못하게 가장이 된 그는 현실에 쫓겨 애써 외면해왔던 꿈을 이루기 위해 변화된 두 번째 인생을 살아가는 모습으로 관심을 높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에서 이도현은 청량감이 물씬 풍기는 고등학생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하지만 극중 이도현이 맡은 홍대영(고우영)은 몸만 18세일 뿐, 내면은 37세인 인물. 이에 18세 외모와 어울리지 않는 아재스러운 말투, 표정, 리액션 등 반전 면모로 웃음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 어른스러운 듬직한 매력으로 뭇 여성들을 설레게 만들 것이다.

 

이에 더해 이도현은 어린 나이에 가장이 된 뒤 녹록치 않은 현실에 맞서는 캐릭터를 섬세한 연기로 소화해내며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관련해 이도현은 “홍대영의 키워드 중 하나인 '꼰대' 설정을 위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여러 선배님들께 조언을 얻어 아버지의 마음, 가장의 삶을 공부하면서 두 아이를 가진 홍대영(고우영)이 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혀 관심이 모아진다.

 

또한 이도현은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을 통해 윤상현(37세 홍대영 역)과 자연스럽게 오버랩되는 2인 1역 연기를 선보이고, 부부로 분한 김하늘(정다정 역)과 설레고 색다른 부부 케미를 뿜어내며 눈길을 끈 바. 이에 또 한번의 도약을 앞둔 ‘신흥 대세’ 이도현의 활약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오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JTBC ‘18 어게인’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