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치매안심센터, 치매환자 공공후견사업 추진

김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15:39]

부여군 치매안심센터, 치매환자 공공후견사업 추진

김은영 기자 | 입력 : 2020/11/27 [15:39]

 

[보건복지타임스] 부여군(군수 박정현) 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의사결정능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공공후견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의사결정능력 저하로 후견인을 통한 도움을 원하거나 의사결정지원이 필요한 치매환자에게 공공후견인을 선임하고 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돕는 제도이다.

 

피후견인 선정기준은 치매진단을 받은 분 중 자신의 권리를 적절하게 대변해 줄 가족이 없거나 있더라도 학대, 방임, 자기방임 개연성 등을 고려하여 사례회의를 통해 선정하며,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자, 기초연금 수급자를 우선 선정하여 복지서비스 신청대리, 복지급여 통장관리, 일상생활 관리, 병원진료와 약 처방 등의 활동을 도와주게 된다.

 

부여군 치매안심센터장은 “치매환자가 자기결정권과 인간존엄성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공공후견인 2명을 양성하였고, 돌봄 사각지대를 적극적으로 발굴하는데 힘쓰고 있으며 이를 위해선 지역 내 유관기관의 협조와 관심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중 운영하는 치매공공후견인 사업이 궁금하거나 지원이 필요한 이는 부여군 치매안심센터(☎041-830-8727, 8736)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