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설 연휴 하늘공원·꽃빛공원 미운영…코로나19 예방

명절 전·후 성묘기간 분산 운영 및 온라인 성묘서비스 운영

김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12:10]

안산시, 설 연휴 하늘공원·꽃빛공원 미운영…코로나19 예방

명절 전·후 성묘기간 분산 운영 및 온라인 성묘서비스 운영

김지원 기자 | 입력 : 2021/01/25 [12:10]

 

 

[보건복지타임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지난 추석에 이어 올해 설 연휴기간인 다음달 11~14일 관내 공설 공원묘지를 운영하지 않는다고 25일 밝혔다.

 

2만여 명의 고인이 안치된 안산 하늘공원·꽃빛공원은 매년 명절 연휴에 약 11만 명의 성묘객이 찾는 안산시 공설 공원묘지로, 전국 각지에서 가족단위 성묘객이 집중 방문할 경우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된다.

 

이에 따라 시는 명절 연휴기간 공설 공원묘지를 운영하지 않고, 명절 전·후 성묘기간을 운영해 분산 성묘를 유도할 계획이다. 설 연휴 전 성묘기간은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이며, 설 연휴 이후는 다음달 15~18일이다.

 

또한 온라인 성묘서비스 ‘e하늘’이 지난해 추석명절에 이어 운영된다. 온라인 성묘 홈페이지(sky.15774129.go.kr)에 사전 접수하면 되고, 유가족이 신청하면 안치사진도 찍어서 제공한다.

 

시는 성묘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가족에게 안내 문자를 발송하는 한편, 홈페이지, SNS 등에도 적극 홍보해 최대한 방문을 억제해 코로나19를 예방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설 명절에도 지난 추석명절과 같이 연휴기간 전·후를 통해 성묘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면서 “최소인원 성묘,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취식 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