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창원시, ‘경남 최초’ 선진시스템 도입 코로나 선별진료소 운영

김미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14:35]

[창원시] 창원시, ‘경남 최초’ 선진시스템 도입 코로나 선별진료소 운영

김미희 기자 | 입력 : 2021/03/05 [14:35]

 

 

 

[보건복지타임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경남 최초 선진시스템을 도입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신축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5일 밝혔다.

 

선별진료소는 창원보건소 내 햇살정원에 위치하며, 총 사업비 3억5000만원 중 국도비 75%를 확보해 추진됐다. 시는 지난해 10월부터 11월까지 설계를 완료해 12월 착공했으며, 지난 2월 준공해 3월부터 운영을 개시했다.

 

규모는 연면적 67.02㎡으로 1층 43.83㎡ 2층 23.19㎡ 이며, 에너지 절감형 가설건축물로 실내 내압 기능이 우수한 패널 격벽 기능을 적용하여 비말 및 공기 중 바이러스 원천 차단하도록 구조물을 선정하였다.

 

내부는 1층은 접수, 검체채취. 세척, 검체저장 등 선진 시스템을 구축해 만들어졌으며, 2층은 직원 휴게공간으로 조성됐다.

 

시는 외관을 주변 공간과 어우러지게 참신한 외형으로 신축하여 이용하는 시민들이 코로나19 선별진료소이라는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의료진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시스템을 세심하게 설계해 완공했다.

 

선별진료소들은 향후 코로나-19 유행상황에 따라 호흡기클리닉 운영을 유동적으로 병행할 예정이며, 유행이 종료될 경우 결핵 등 호흡기감염병 진료 공간을 활용할 계획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보건소는 선별진료소 인프라가 확립된 만큼 향후 대량환자, 호흡기환자 등을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올해는 코로나19에서 창원시민들이 자유로워질 수 있도록 안전한 예방접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