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홍성군, 뇌출혈아동위한 사랑의 온정 ‘넘실’

김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12:14]

[홍성군] 홍성군, 뇌출혈아동위한 사랑의 온정 ‘넘실’

김지원 기자 | 입력 : 2021/04/02 [12:14]

▲ 왼쪽부터 강난예 한사랑지역아동센터장, 김연진 학생     ©홍성군

 

[보건복지타임스] 홍성군은 뇌출혈로 수술을 기다리고 있는 김연진 학생을 돕기 위해 각계각층에서 따뜻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며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성군에 따르면 지난달까지 지역사회단체와 주민들이 십시일반으로 김연진 학생 돕기 모금에 참여하여 총700만 원의 후원금이 답지했다.

 

△홍성군의사회(200만 원) △무우회(100만 원) △갈산성결교회(50만원)에서 따뜻한 마음을 전했으며, 김연진 학생의 개인 계좌를 통해 전달된 금액도 380만원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진 학생은 지난달 15일 원인 모를 두통으로 쓰러진 후 정밀검사 결과 선천성뇌혈관기형과 뇌출혈로 밝혀져 수술을 기다리고 있다. 또한 건강이 좋지 못한 아버지대신 베트남 출신의 어머니가 생계를 책임지고 있으나 현재 병간호로 이마저도 어려운 상황이다.

 

이 소식은 어려서부터 김연진 학생의 가정을 지켜 본 강난예 한사랑지역아동센터장을 통해 지역사회에 알려졌으며 홍성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장애인후원회, 사회복지협의회 등 각종 기관‧단체에서 후원의사를 밝히고 있어 이들 가정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복성진 복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환경이지만 어려운 이웃을 지나치지 않고 따뜻한 마음을 나눠주는 이웃 분들이 많다는 걸 새삼 느꼈다”면서 이러한 마음이 전해져 연진이가 건강을 되찾길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