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코로나19 확산 막아라”…정부, 총력 대응체제 유지

선별진료소·치료병원·생활치료센터 상시 운영…응급의료기관 24시간 진료체계
특별교통대책 수립 등 교통안전·방역 강화…화재안전 예방활동·긴급대응태세

김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9/09 [20:37]

“추석 연휴 코로나19 확산 막아라”…정부, 총력 대응체제 유지

선별진료소·치료병원·생활치료센터 상시 운영…응급의료기관 24시간 진료체계
특별교통대책 수립 등 교통안전·방역 강화…화재안전 예방활동·긴급대응태세

김지원 기자 | 입력 : 2021/09/09 [20:37]

[보건복지타임스] 정부가 다가오는 추석 명절 동안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기상·주요 사고대처·교통상황 등을 매일 점검한다.

 

아울러 연휴 동안 코로나19가 추가 확산 되지 않도록 각 부처 및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를 통한 현장점검 실시와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 등 방역관리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추석 물가동향 점검 차 도봉구 창동 하나로마트를 방문, 판매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특히 연휴기간에도 보건소 선별진료소 및 임시선별검사소를 차질없이 운영하고, 코로나19 치료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등은 상시 운영하며 응급의료기관은 24시간 진료체계를 유지한다.

 

행정안전부는 9일 안전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중앙부처 및 시·도가 참석한 가운데 이와 같은 내용의 ‘추석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 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확산 차단 및 관계기관별 안전관리대책을 점검했다.

 

보건복지부는 추석 연휴 기간동안 감염위험 최소화를 위해 명절에 이용이 많은 교통시설과 성묘·봉안시설, 유통매장 등 시설의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빈틈없는 의료대응체계를 유지한다.

 

또한 성묘·봉안시설은 가급적 방문을 자제하도록 온라인으로 추모·성묘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요양병원은 면회객 분산을 위해 사전예약제를 시행한다. 접촉 면회는 입원환자와 면회객 모두 예방접종 완료자인 경우에만 허용한다.

 

국토교통부는 특별교통대책 수립 및 대책본부 운영을 통해 교통안전과 방역을 강화하는데, 추석 대이동에 대비해 철도·항공시설 등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교통량을 분산해 도로 혼잡을 해소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속도로 휴게시설·역사·공항 등 방역도 철저히 할 계획이다.

 

소방청도 추석연휴 화재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해 화재안전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긴급대응태세를 확립하며 창고시설 301곳과 다중이용시설 4923곳 등에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다.

 

예방접종센터 등 코로나19 관련시설 512곳과 요양시설 5562 곳 등에 화재안전컨설팅도 실시하고, 전국 소방관서는 연휴기간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해 유사시 소방력을 총동원한 초기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한다.

 

이 밖에도 문체부는 관광·숙박시설 안전을, 산업부는 가스·전기안전, 고용부는 산업재해, 해수부와 식약처는 연안여객선·낚싯배 및 제수용품 등 식품안전, 산림청은 산불 대책 등을 수립해 시행한다.

 

이승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번 추석은 국민의 피로감을 고려해 거리두기 방안을 일부 조정해 운영하는 만큼 방역과 안전관리에는 위기가 될 수 있는 기간”이라며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함께 각 분야별 안전사고에 대한 대비태세를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연휴 마지막까지 방역과 재난안전관리에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