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레지오넬라균 검사 한걸음 빠르게 나선다

- 코로나19 일상회복 정착을 위해 다중이용시설 선제 검사 실시 -

김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22/05/11 [10:57]

[인천시] 레지오넬라균 검사 한걸음 빠르게 나선다

- 코로나19 일상회복 정착을 위해 다중이용시설 선제 검사 실시 -

김지원 기자 | 입력 : 2022/05/11 [10:57]

 

 

[보건복지타임스] 인천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코로나19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됨에 따라 안전하고 새로운 일상으로 가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레지오넬라균 검사를선제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형 건물의 냉각탑수, 냉·온수 급수시설 및 목욕탕, 수영장 등에서 증식하는 레지오넬라균이 비말 형태로 호흡기를 감염시켜 발생하는 ‘레지오넬라증’은 특히 온도가 높고 습한 환경에서 잘 번식하기 때문에날씨가 더워지면 더욱 주의해야 하는 질환이다.

 

기상청 기후전망에 따르면 올해는 5월부터 7월에 특히 기온이 상승하는 무더운 날씨가 예상되고,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돼 예년에 비해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이 많아 질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위생관리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연구원은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 280개소를 대상으로 예년보다 한 달 빠른 5월부터 급수시설 및 냉각탑수의 레지오넬라균증식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작년 인천시에서는 다중이용시설 레지오넬라균 1,365건의 검사 중 102건(검출률 7.5%)에서 균이 검출됐고, 19명(전국 399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특히 올해는 취약계층의 보호를 위해 우선순위인 요양병원, 노인복지시설과 더불어 코로나 일시휴업시설, 작년 레지오넬라증 환자 발생 시설 등에 대해서도 철저히 검사할 예정이다.

 

권문주 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어렵게 맞이한 안전한 일상으로의회복을 위해 취약계층 이용시설을 우선적으로 레지오넬라균에 의한 시민의 호흡기 감염병 예방과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