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도내 최초 치매치료관리비 전 군민에 확대 지원

관내 등록치매환자 1088명에 1억 4000만원 지원

조은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09:44]

예산군, 도내 최초 치매치료관리비 전 군민에 확대 지원

관내 등록치매환자 1088명에 1억 4000만원 지원

조은아 기자 | 입력 : 2019/07/09 [09:44]

▲ 예산군 치매 조기검진 및 치매치료관리비 홍보판     


[보건복지타임스] 예산군이 충청남도 최초로 치매치료관리비를 전 군민에게 확대 지원하고 있다. 

 

군은 지난 1월부터 군수공약 사항으로 치매치료관리비를 건강보험료나 연령기준의 제한 없이 전 군민에게 확대 지원 중이다. 

 

이는 타 시군에서 60세 이상 건강보험료 120% 이하인 국가지원 대상 치매환자에게만 치매치료관리비를 지원하고 있는 것과 대조를 이룬다. 

 

지원범위는 치매치료관리비 중 본인부담금인 치매 처방료와 약제비 등 당일 진료비로 월 3만원 정도다. 

 

예산군 치매안심센터는 지난달 기준 2087명의 치매환자를 등록관리 중이며, 이 중 52%인 1088명에 대해 약 1억 4000만원의 치매치료관리비를 지원했다.  

 

특히, 국가지원에서 제외됐던 187명 대상자에게는 순 군비로 1600만원의 치매치료비를 지원했다. 

 

수혜를 받고 있는 관내 한 치매환자는 “우리 같은 노인들에게는 2∼3만원도 큰 부담인데 군에서 약값을 지원해 줘 돈 걱정 없이 치매 약을 먹을 수 있게 됐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치매환자 및 가족들의 부담을 덜기 위한 치매치료관리비지원, 조호물품제공, 인지재활교실운영, 치매가족자조모임 등을 강화해 치매관리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예산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확대에 따라 노인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지역기관 300곳에 안내판을 비치하고 치매조기검진 및 치료관리비지원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누수 없는 치매환자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