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도서관, 다양한 다문화서비스 사업 추진

도서관에서 활용 가능한 다문화서비스 매뉴얼 개발

조은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9/05 [11:24]

경기도도서관, 다양한 다문화서비스 사업 추진

도서관에서 활용 가능한 다문화서비스 매뉴얼 개발

조은아 기자 | 입력 : 2019/09/05 [11:24]



[보건복지타임스] 경기도가 공공도서관 내 다문화서비스 확대의 일환으로 도내 ‘공공도서관’이나 ‘작은도서관’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다문화서비스를 개발하겠다고 5일 밝혔다.

 

우선 1억원의 예산을 들여 ‘도서관 다문화서비스 매뉴얼’을 개발, 도서관 현장 사서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매뉴얼에는 도서관에서의 다문화인 응대, 다문화 프로그램 기획·운영, 다문화 도서구입 등 실무적인 내용이 담긴다.

 

특히 매뉴얼은 지역마다 특성을 살린 내용을 담아 서비스 유형을 달리했고, 다문화거점공공도서관, 작은 도서관 등으로 구분해 10곳에서 시범운영을 한다.

 

이와 함께 도서관 내 다문화서가 조성을 위해 6억5천만 원을 투입, 다문화거점도서관 31곳을 지정․운영하고, 다문화도서관 1곳 당 2,100만 원의 다문화 도서 구입비가 지원된다. 다문화서가 조성은 도와 지자체 협업 사업으로 도가 30%, 시군이 70% 부담한다.

 

도내 공공도서관, 다문화지원센터, 지역아동센터 등 10개소에서도 다문화 독서문화프로그램 시범 운영을 실시하기로 했다.

 

시범 운영에는 다문화 결혼 이주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글로벌 가디언스’ 양성 사업이 있다. ‘글로벌 가디언스(Global Guardians : 다문화 교육활동가)’는 도서관과 지역 내 교육기관 등에서 다양한 문화예술 및 인문 교육을 담당하는 전문인력으로, 다문화 이주민의 사회적 적응과 참여를 유인하고, 궁극적으로 다문화 인력양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게 된다.

 

경기도 도서관정책과 김성년 과장은 “도서관 현장에서 본 매뉴얼을 활용하여 다문화서비스가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영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문화에 대한 이해 확대 및 문화적 편견 해소를 위해 도서관의 역할이 강화되도록 지원을 계속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