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약혼한 김흥수 앞 차예련 등장, 파란 예고

백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1/12 [15:11]

'우아한 모녀' 약혼한 김흥수 앞 차예련 등장, 파란 예고

백재호 기자 | 입력 : 2019/11/12 [15:11]

 

[보건복지타임스] '우아한 모녀' 차예련이 약혼한 김흥수 앞에 나타난다.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극본 오상희/연출 어수선/제작 아이윌미디어)가 파격적인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고 있다. 11월 11일 방송된 6회에서는 복수의 화신이 되어 딸 한유진(차예련 분)과 함께 나타난 캐리정(최명길 분)의 모습이 공개되며, 강력한 스토리 폭탄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앞서 캐리정은 대기업 제이화장품의 악행에 휘말려 남편과 갓 태어난 아들을 모두 잃었다. 뿐만 아니라 누명을 쓴 채 감옥살이까지 했다. 이에 캐리정은 아들의 석연치 않은 죽음, 그 배후에 있는 의사 서은하(지수원 분)의 딸 한유진을 납치했다. 한유진을 자신의 복수를 완성해줄 도구이자 딸로 키웠다. 그렇게 캐리정과 한유진, 우아한 모녀의 복수가 시작된 것이다.

 

모녀의 복수 칼날이 겨누는 인물이 바로 구해준(김흥수 분)이다. 구해준은 캐리정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대기업 제이그룹의 유일한 후계자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서은하에 의해 갓난 아기 때 바꿔치기 당한, 죽은 줄로만 알고 있는 캐리정의 친아들이다. 이처럼 복잡하게 얽힌 인물들의 악연이, 이후 이야기를 어떤 방향으로 이끌고 갈지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11월 12일 '우아한 모녀' 제작진이 원수의 아들 구해준 앞에 나타난 한유진의 모습을 공개했다.

 

첫 번째 사진 속 구해준은 서은하의 둘째 딸인 홍세라(오채이 분)와 약혼식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다음 사진에서 곧바로 반전이 시작된다. 한유진이 나타난 것. 다소 편안한 옷차림의 한유진과, 그런 한유진을 제대로 보지 못한 채 스쳐 지난 듯한 구해준의 뒷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구해준이 다소 당황한 표정으로 두리번거리고 있다. 약혼식 당시 활짝 미소 짓고 있는 모습과 상반돼 더욱 눈길을 끈다.

 

앞선 방송에서 한유진은 한국으로 오는 비행기 안에서 구해준의 얼굴을 떠올렸다. 두 사람 사이 과거 인연이 있었던 것. 과연 구해준의 약혼식날 한유진이 나타난 이유는 무엇일까. 한유진의 등장이 어떤 파란을 몰고 올까. 캐리정-한유진 모녀의 우아한 복수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와 관련 '우아한 모녀' 제작진은 "한유진의 등장과 함께, 캐리정-한유진 모녀의 본격적인 복수가 시작된다. 모녀의 복수에 구해준의 존재는 여러 의미로 중요하게 다가올 것이다. 한유진과 구해준의 만남은 이 복수극의 중요한 물꼬가 될 것이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 TV 저녁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 7회는 오늘(12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우아한 모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