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믿고 보는 배우는 달랐다…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백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09:55]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믿고 보는 배우는 달랐다…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백재호 기자 | 입력 : 2019/11/29 [09:55]

 

[보건복지타임스] 배우 김선아가 종영한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를 통해 압도적 카리스마와 탄탄한 감정선을 보여줬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만드는 배우답게 놀랍도록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펼쳤다.

 

김선아는 지난 28일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에서 복수하기 위해 불나방 같은 삶을 버틴 부티크 대표 제니장을 연기했다.

 

믿고 보는 배우인 김선아는 데뷔 후 매 작품마다 새로운 캐릭터로 공감 가득한 연기를 펼쳤다. 어떤 인물이든 실제 존재하는 듯 설득력 있게 표현하는 연기가 김선아의 주특기다.

 

인생을 연기하는 배우, 김선아는 이번 ‘시크릿 부티크’에서 가슴 아픈 복수를 위해 전력투구하는 제니장으로 변신했다. 통찰력 있는 전략가이지만 내면에는 슬픈 아픔을 숨긴 제니장.

 

김선아는 제니장의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부티크 대표로서 우아하고 세련된 패션 감각, 화려한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제니장의 가슴 아픈 감정선을 절절하게 전달하며 제니장의 복수를 믿고 지지하게 만들었다.

 

제니장은 김여옥(장미희 분)을 무너뜨리기 위해 전략을 짜고 고난을 돌파하는 역경의 시간에서 때론 짠했고 때론 통쾌함을 안겼다. 복합적인 감정선을 세밀하게 연기하는 김선아가 있었기에 제니장이란 멋있는 캐릭터가 완성됐다.

 

김선아는 신뢰의 아이콘 제니장을 구축하기 위해 말투와 행동 하나하나를 치밀하게 연기했다. 제니장의 날카로우면서도 믿을 수 있는 분위기를 온몸으로 표현해 감탄을 자아냈다.

 

연기를 위해 어조와 행동을 바꾼 김선아의 노력은 몰입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었다. 김선아는 작품 출연 전부터 제니장의 압도적인 카리스마와 세련된 감각을 표현하기 위해 탈색과 스타일 변신을 꾀하는 연기 열정을 보였다.

 

어떤 캐릭터든 어떤 작품이든 중심축에서 무게감을 잡는 배우가 김선아라는 사실이 이번 드라마를 통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사진- SBS, 굳피플 제공  >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