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차 고령사회전문가포럼, 「커뮤니티케어와 노인일자리」 개최

김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5/30 [10:36]

제30차 고령사회전문가포럼, 「커뮤니티케어와 노인일자리」 개최

김지원 기자 | 입력 : 2019/05/30 [10:36]

▲ 제30차 고령사회전문가포럼, 「커뮤니티케어와 노인일자리」 개최     ©



[보건복지타임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원장 강익구)은 한국비영리학회(학회장 양용희)와 공동주최로  제30차 고령사회전문가포럼 「커뮤니티케어와 노인일자리」를  5월29일(금) 13시, 한국언론진흥재단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정부의 주요 노인복지정책인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이하 노인일자리사업)과 커뮤니티케어를 연계함으로써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일환으로 기획되었다.

 

1부에서는 숭실대학교 오단이 교수가 「한국 커뮤니티케어 정책 및 현황」을 주제로 발표하였다.

 

오단이 교수는 보건복지부는 ‘탈시설화 촉진 및 지역내 돌봄체계 구축’을, 행정안전부는 ‘통합돌봄과 사례관리를 통해 함께 살아가는 지역만들기’를 목표로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이어, 우리나라 커뮤티니케어의 발전을 위해서는 행정안전부의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을 우선 추진한 후, 보건복지부의 지역내 돌봄체계를 순차적으로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하였다.

 

2부에서는 서울여자대학교 최혜지 교수가 「커뮤니티케어와 노인일자리」를 발표하였다.

 

발표를 통해 커뮤니티케어사업과 연계 가능한 다양한 노인일자리 창출 모형*을 제안하면서, 노인일자리와 커뮤니티케어의 성공적인 연계를 위한 조건으로 노인과 사회서비스 주체에 대한 시각 전환과 노인 역량 개발 및 교육 강화 등을 제시하였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강익구 원장은 “커뮤니티케어의 주요 내용과 정책 및 현황을 살펴보고, 커뮤니티케어와 연계한 노인일자리 창출방안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이번 포럼이 추진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포럼을 통해 우리나라의 커뮤니티케어를 제대로 이해하고, 노인일자리와 연계하는 정책기반을 마련하는 기회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